‘맨발의 디바’ 한지선, 이렇게 매력적인 귀신 보셨나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모비딕 미니연애시리즈 ‘맨발의 디바’

배우 한지선이 SBS모비딕 미니연애시리즈 ‘맨발의 디바’로 첫 주연작의 신고식을 치뤘다.

지난 주말 방송된 ‘맨발의 디바’에서 한지선은 이승에서 펼치지 못한 꿈이 있어 이승을 떠나지 못하고 있는 귀신, 양연지 역을 맡아 안방극장을 찾았다.

연지는 준경(김상균 분)과 하루(켄타 분)이 새롭게 이사하게 된 녹음실에서 지박령 귀신으로 나타나 두 사람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귀신이었음에도 귀엽고 해맑은 모습이었다. 연지는 준경과 심장을 간질거리게 하는 달달한 데이트를 했다. 청춘남녀의 첫사랑을 떠오르게 하는 설렘이 보는 이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졌다.

연지를 연기한 한지선은 그 동안 드라마 ‘우리 집에 사는 남자’ ‘맨투맨’ ‘흑기사’ 등에 출연하며 맡은 역할마다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해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