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진, 영화 ‘배심원들’ 합류…문소리·박형식과 호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이영진/ 사진제공=매니지먼트 SH

배우 이영진이 영화 ‘배심원들’에 출연한다.

이영진은 ‘배심원들’에서 검사역을 맡아 재판장 문소리, 주심판사 태인호와 함께 재판부의 일원이 된다. 필요한 말만 하고 어지간한 일에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검사로 특유의 서늘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배심원들’은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영화다.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영화 ‘더 펜션’에서 인상적인 멜로 연기를 펼쳤던 이영진은 스크린에서 독보적인 분위기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근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 프로젝트 참여하는 등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배심원들’은 문소리, 박형식 등 캐스팅을 완료하고 지난 7월 7일 크랭크인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