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TV소설’ 막내리고 아침 일일극 부활”…첫 주자 ‘차달래 부인의 사랑’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차달래 부인의 사랑’ 로고. / 사진제공=예인E&M

22년 동안 이어지던 KBS ‘TV소설’ 시리즈가 막을 내리고 일일드라마가 새롭게 편성된다.

13일 KBS에 따르면 ‘TV소설’ 시리즈는 현재 방송 중인 ‘파도야 파도야’를 끝으로 잠정 폐지한다. 이 자리에는 새 아침 일일 드라마 ‘차달래 부인의 사랑’이 편성될 예정으로 오는 9월 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KBS가 아침 일일 드라마를 제작하는 것은 2011년 11월 4일 종영한 ‘두근두근 달콤’ 이후 7년 만이다.

‘차달래 부인의 사랑’은 드라마 ‘학교2’, ‘소나기’, ‘하늘만큼 땅만큼’,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등을 연출한 고영탁 PD와 드라마 ‘돌아와요 순애씨’, ‘불량커플’, ‘울랄라부부’ 등을 집필한 최순식 작가가 의기투합해 만든다.

고등학생 시절 동창이었던 세 여자들이 더 나은 현재를 살아가기 위해 분투하는 과정을 그린다. 제목은 미국 작가 로렌스의 소설 속 주인공인 차탈레 부인을 차용해 만든 것으로, 각기 다른 세 명의 여자들의 삶과 사랑, 성(性)을 다룬다.

제작진은 “세 명의 고교 동창생의 이름에서 딴 ‘차달래 부인’들이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은 마치 우리 이웃집의 이야기인 듯 코믹한 풍자와 해학으로 유쾌한 활력을, 또 때론 눈물겨운 공감을 통해 인생의 진한 페이소스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KBS는 “‘TV소설’ 작품들은 가슴 아픈 근대사 속의 인물군상들의 가슴 뜨거운 삶을 선보여 왔다. 반면 ‘차달래 부인의 사랑’ 속 주인공들은 전쟁 같은 현대 사회와 속 답답한 현실 속에서 끊임없이 흔들리는 중년의 위기와 사랑, 희망과 행복을 품은 이야기로 매일 아침 채널을 고정하게 만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파도야 파도야’는 오는 31일 종영하며, ‘차달래 부인의 사랑’은 오는 9월 3일부터 매주 월~금요일 오전 9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