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경찰’ 걸스데이 유라 “김수로, 서류 써야 하는데 ‘독수리 타법’ 치더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조재윤,걸스데이 유라,곽시양,김수로,바다경찰

조재윤,걸스데이 유라,곽시양,김수로(왼쪽부터)가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MBC 에브리원 ‘바다경찰’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MBC 에브리원 ‘바다경찰’의 걸스데이 유라가 김수로의 ‘독수리 타법’에 대해 폭로했다.

유라는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바다경찰’ 제작발표회에서 “어선이 출항할 때 다 서류를 쓰고 접수를 한다. 그런데 김수로가 타자를 너무 못쳐서 독수리 타법으로 하더라. 곽시양과 내가 타자를 잘 쳐서 ‘타자 대결’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이어 “곽 순경(곽시양)이 참 타자를 잘쳐서 너무 깜짝 놀랐다”라면서 “김수로는 그래도 일지는 정말 잘 쓴다”고 칭찬했다.

또한 이날 곽시양은 타자를 잘 치는 비결에 대해서 “게임을 좋아해서 유저분들과 대화를 많이 하니까 그렇게 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밖에도 유라는 ‘바다경찰’에 출연하며 경찰분들의 노고를 알게됐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바다경찰’은 부산 바다를 배경으로 출연진들이 해상경비, 해난구조, 해상 환경 보존 등 바다를 지키는 각종 업무를 맡아 해결해 나가는 모습을 그린 프로그램이다. 13일 오후 8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