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경찰’ 곽시양, “해경 분들 노고 알게돼…바다에서 생활 행복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곽시양/사진=조준원 기자

MBC에브리원 ‘바다경찰’에 출연하는 곽시양이 “바다에서의 생활이 행복했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바다경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순경으로 변신할 김수로, 조재윤, 곽시양, 유라 그리고 현장MC 정새미나 아나운서가 참석했다.

곽시양은 “해양경찰 분들이 어떤 일을 하는 지 구체적으로는 몰랐다. 이번 프로그램으로 그분들의 노고를 알게됐다. 주변에서 많은 관심이 있어야 할 것 같다. 우리 프로그램을 통해 그 점을 알렸으면 좋겠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가장 힘들었던 건 뱃멀미는 아니었고 육지 멀미였다. 배에서의 활동에서는 참 재밌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훈련 당시 다같이 훈련을 했는데 내가 체력이 달리더라”라고 했다.

‘바다경찰’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