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인생’…조승우X지성X문채원 ‘명당’으로 추석 극장가 정조준(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조승우가 13일 오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명당’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관상’ ‘궁합’에 이어 세 번째 역학 시리즈가 탄생했다. 풍수지리를 소재로 운명 철학을 담았다. 영화 ‘명당’이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 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13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명당’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박희곤 감독과 배우 조승우, 지성, 백윤식, 김성균, 문채원, 유재명, 이원근이 참석했다.

이날 박 감독은 “동료, 선후배 감독들에게 배우 호강을 누린 감독으로 부러움을 받고 있다. 오늘 보니 그 말이 새삼 사실인 것 같다”며 인사를 건넸다. 명당은 기획부터 제작, 촬영까지 무려 12년이 걸렸다. 영화 ‘사도’ ‘관상’ ‘왕의 남자’ 제작진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배우 지성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명당’ 제작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 감독은 “제가 합류한지는 2년 정도 됐다. 12년 전부터 주피터필름 대표님이 명당을 소재로 영화를 준비해오셨다. 오랫동안 자료를 조사하고 역사적 고증도 철저히 거쳤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를 준비하던 중 제가 각색으로 참여하고 이어 연출도 맡게 됐다. 제가 합류했을 때 이미 명당이라는 드라마틱한 요소가 영화 속에 잘 표현돼 있었다. 연출이 욕심 날 정도로 수준이 높았다”고 말했다. 그는 “명당이라는 것은 사람들의 의식 속에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땅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의 문제다. 사람의 욕망으로 귀결되는 지점이 있어서 영화화하기 좋은 소재였다”고 설명했다.

조승우는 세도정치로 인해 왕권이 흔들리고 있는 조선 후기, 왕권을 지키려는 천재 지관 박재상 역을 맡았다. 조승우는 “멋진 배우들과 영화 ‘퍼펙트 게임’에 저를 출연시켜 주셨던 박희곤 감독님에 대한 무한한 신뢰로 이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배우 문채원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명당’ 제작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지성은 박재상과 함께 왕권을 지키기 위해 나서는 몰락한 왕족 흥선 역을 연기했다. 그는 “실존 인물이라 어느 정도 부담감이 있었다. 알려졌던 사실 외에 다른 자료를 찾기도 힘들었다”고 고충을 털어놓았다. 이어 “영화에서는 사람들이 잘 알고 있는 시절의 흥선이 아니라 젊은 시절의 흥선을 다룬다. 그래서 흥선이 살아왔던 발자취를 보면서 젊은 시절을 추론해 연기했다. ‘포용의 리더십’을 가졌다고 생각했고 거기에 초점을 뒀다”고 말했다.

문채원은 ‘명당’으로 2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한다. 사극 영화로는 ‘최종병기 활’ 이후 7년 만이다. ‘명당’에서는 조선 최고의 대방 초선 역을 맡았다. 문채원은 “시간이 많이 지났다는 걸 느꼈다. 영화에서 한복을 입는 게 설렜다”고 했다. 또한 “한복은 우리나라 고유의 색을 보여준다. 한복을 워낙 좋아하고 한복을 입으면 마음이 편안하다”며 미소를 지었다.

풍수지리를 소재로 한 영화 ‘명당’에서 타고난 장사꾼 구용식 역을 맡은 배우 유재명. /조준원 기자 wizard333@

유재명은 박재상의 오랜 친구이자 타고난 장사꾼 구용식 역을 맡았다. 조승우와는 드라마 ‘비밀의 숲’ ‘라이프’에 이어 세 번째로 호흡을 맞췄다. 그는 “조승우와 저의 호흡이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케미임을 장담한다”고 자신했다. 조승우가 “제가 (유재명에게) 너무 질척댔다. 30개 작품 정도 더 따라다닐 예정”이라고 말하자 유재명은 “앞으로도 저를 계속 따라다니면서 했으면 좋겠다”고 재치 있게 응수했다.

백윤식은 명당 중의 명당을 찾아 대대손손 권력을 누리려는 세도가 김좌근 역을 맡았다. 백윤식은 영화 관객들과 오랜 만에 만나는 데 대해 “겸허한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담담히 말했다. 또한 “인생을 먼저 산 사람, 연기를 먼저 한 사람으로서 후배, 동료들을 보니 믿음직하다”며 다른 배우들에 대한 신뢰를 표했다.

풍수지리를 소재로 한 영화 ‘명당’에서 권력을 빼앗긴 왕 헌종 역을 연기한 배우 이원근.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원근은 권력을 빼앗긴 왕 헌종 역으로 분한다. 그는 “헌종은 세력도 약하고 유약하고 늘 화가 나 있는 캐릭터”라며 “저는 원래 화를 잘 안 내고 소리를 못 지른다. 대본을 보는데 너무 큰 역량이 필요해서 감독님에게 어떻게 감정을 표현해야 할지 물어봤다”고 털어놓았다. 박 감독은 “처음 만나서 방에 들어올 때부터 이 친구랑 해야겠다는 결심이 생겼다”며 “하루도 빠지지 않고 문자로 20줄씩 질문을 해오더라. 나중에는 대답을 안 했더니 ‘감독님아’라며 따지듯이 더 열심히 물어보더라. 촬영 들어가기 전 3개월 동안 준비하면서 불안하기보다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김성균은 땅으로 부귀영화를 누리려는 야망가이자 김좌근의 아들 김병기를 연기했다. 그는 말을 타는 장면을 촬영하다 다치기도 했다. 그는 “말을 믿었고 내 승마 실력에 자신 있었다. 그런데 어떤 공간을 향해 갈 때 말이 자기만 통과해갔다. 나는 통과하지 못했다. 지금 몸은 괜찮은데 그때 현장에서는 너무 부끄러웠다”고 계면쩍게 웃었다.

배우 김성균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명당’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날 배우들은 가장 탐나는 캐릭터로 초선 역을 꼽았다. 조승우은 “초선은 조선 최고의 미모와 지성을 갖고 있다. 채원 씨는 우리 영화의 홍일점으로서 큰 매력을 보여준다. 우리 영화에서 없어서는 안 될 배우”라고 말했다. 이어 “채원 씨가 현장에 나타나면 웃음꽃이 피어났다. 다 남자 배우들이지 않나. 백윤식 선생님과의 촬영을 빼고는 끔찍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조승우는 ‘명당’에 대해 “나를 안달난 아이로 만드는 작품”이라며 “관객으로서 빨리 극장에서 만나보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한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했지만 현 시대에 빗대어 봐도 공감할 수 있는 영화”라고 소개했다. 박 감독 역시 “묏자리가 아니라 사람의 인생을 얘기한 영화”라고 소개했다.

‘명당’은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