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당’ 이원근 “영화로 사극은 처음…감회 새로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원근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명당’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원근이 영화 ‘명당’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3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명당’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박희곤 감독, 배우 조승우, 지성, 백윤식, 김성균, 문채원, 유재명, 이원근이 참석했다.

이날 이원근은 “데뷔작이 사극인데, 영화로 사극은 처음이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하면서 계절이 넘어가는 걸 처음 겪어 봤다. 시작할 때는 너무 더워서 힘들었는데 끝나갈 때는 너무 추워서 힘들었다. 그걸 겪어보니 감회도 새롭고 선배님들이 얼마나 대단한지 느꼈다”며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 분)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