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당’ 조승우 “문채원 역할 가장 탐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조승우가 13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명당’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조승우가 영화 ‘명당’에서 가장 탐나는 배역으로 문채원이 맡은 초선 역을 꼽았다.

13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명당’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박희곤 감독, 배우 조승우, 지성, 백윤식, 김성균, 문채원, 유재명, 이원근이 참석했다.

이날 조승우은 “초선은 조선 최고의 미모와 지성을 갖고 있는 캐릭터다. (초선 역을 맡은) 채원 씨는 홍일점으로 영화를 통해 큰 매력을 보여줬다. 우리 영화에서 없어서는 안 될 배우”라고 말했다.

이어 “채원 씨가 현장에 나타나면 웃음꽃이 피어났다. 다 남자 배우들이지 않나. 백윤식 선생님과의 촬영을 빼고는 끔찍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 분)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