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아빠는 외계인’ MC그리 “6개월 전 독립…혼자된 아빠 김구라 일상 궁금”

[텐아시아=우빈 기자]

‘엄마아빠는 외계인’ 김구라 MC그리(김동현) / 사진제공=KBS2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이자 래퍼 MC그리(김동현)가 아빠의 건강을 걱정했다.

김구라가 오는 14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엄마아빠는 외계인’에서 말 많은 일상을 공개한다. 

김구라의 아들 MC그리는 이날 친숙한 모습으로 스튜디오에 나타났다. 지상렬은 “(아버지와아무 문제가 없어 보인다”고 말했고, MC그리는 “문제 있는 사람만 나오는 거였나”며 센스 있게 말문을 열였다.

6개월 전 집에서 독립해서 김구라와 떨어져 살게 된 MC그리는 홀로 지내는 아버지의 일상이 궁금해 ‘엄마아빠는 외계인’에 사연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MC그리는 평소 자기 관리가 철저했던 김구라가 둘이 아닌 혼자 지내는 상황에서 건강을 잘 챙기고 있는지 알고 싶어 했고 김구라의 고교동창인 지상렬은 김구라는 하루에 병원을 4-5군데를 다닌다한방양방부황이라고 밝혔다.

영상을 지켜보던 MC그리는 아침부터 쉴 새 없이 움직이는 아버지의 모습에 “같이 살던 때와 다르지 않다”며 평온한 미소를 지었지만함께 시청하던 MC들은 쉼 없이 이어지는 김구라의 수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엄마아빠는 외계인’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