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亞 투어 홍콩 공연 핑크빛으로 물들였다…3000 현지팬 열광

[텐아시아=우빈 기자]

‘2018 에이핑크 아시아 투어’ 홍콩 공연을 마친 에이핑크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그룹 에이핑크가 홍콩을 뜨겁게 달구며 K팝 걸그룹의 위상을 드러냈다.

에이핑크는 지난 11일 오후(이하 현지시각) 홍콩 아시아월드 엑스포(AsiaWorld-Expo)에서 ‘2018 에이핑크 아시아 투어’를 개최하고 약 3000명의 팬들을 열광시켰다.

에이핑크는 지난 7월 발매한 일곱 번째 미니앨범의 타이틀 곡 ‘1도 없어’로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내가 설렐 수 있게’, ‘파이브(FIVE)’, ‘노노노(NoNoN)’, 러브(LUV)’, ‘미스터 츄(Mr. Chu) 등 히트곡들을 포함해 다채로운 수록곡으로 무대를 꾸몄다. 에이핑크는 환상적인 무대 매너와 진심 어린 교감으로 관객들의 열광적인 호응을 이끌어냈다.

지난해 9월 이후 약 11개월 만에 다시 홍콩에서 공연을 하게 된 에이핑크는 오랜만에 만나는 팬들에게 서툴지만 정성스럽게 준비한 현지어로 반가운 인사를 전했다. 또 공연 중 에이핑크 멤버들은 팬들을 위해 애교 섞인 하트를 만들고 ‘1도 없어’ 무대의 포인트 부분을 선보이는 등 특별 이벤트를 선사하며 팬들의 사랑에 화답했다.

에이핑크는 “드디어 에이핑크 세 번째 아시아 투어다. 매년 투어 때마다 다른 지역들을 가는데 홍콩은 세 번 연속 오고 있다. 그만큼 홍콩 팬분들이 저희를 사랑해주신다는 것이 감동적”이라며 “작년에 이어 올해도 홍콩이 첫 아시아 투어의 시작인 만큼 좋은 기억이 많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며 홍콩에서 아시아 투어를 시작하게 된 소감을 밝히며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공연에 앞서 10일 홍콩 윈저(Windsor) 쇼핑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부터 에이핑크를 향한 현지의 관심이 뜨거웠다. 홍콩 최대 방송사인 TVB와 홍콩의 4대 메이저 신문사 중 하나인 Apple Daily 등 약 30여개의 현지 주요 매체들이 에이핑크의 아시아 투어를 집중 조명해 글로벌한 인기를 실감케 했다.

에이핑크는 홍콩에 이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등에서 ‘2018 에이핑크 아시아 투어’를 이어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