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리사, 태국·인도네시아 팬사인회 ‘성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태국과 인도네시아에서 인기를 실감했다.

리사는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YG 색조화장품 브랜드 문샷(moonshot) 모델로서 태국과 인도네시아에 방문했다. 팬사인회를 ㅂ롯해 브랜드 오프닝 행사에 참여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문샷의 글로벌 모델인 리사는 해외 프로모션 첫 걸음부터 엄청난 인파를 몰고 다녔다. 리사가 입장하기 전 대기시간에는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뮤직비디오가 흘러 나왔는데 1만여 명의 인파가 일제히 ‘떼창’하는 진풍경도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리사는 지난 11일과 12일 태국의 대표적인 쇼핑몰인 이브앤보이와 센트럴월드에서 팬사인회를 열고 팬들을 만났다. 현장에는 200여 명의 팬들이 초대됐다. 하지만 양일간 각각 초대인원을 훌쩍 넘은 1만명 이상의 인파가 몰렸다고 한다.

앞서 리사는 지난 9일 인도네시아의 대표적인 쇼핑몰인 카사블랑카몰에서도 같은 풍경을 연출했다.

현지 최대 규모의 쇼핑몰인 그랜드 인도네시아와 카사블랑카몰을 비롯해 현지 온라인 마켓인 소피(Shopee) 등에 입점하는 문샷은 VIP 및 고객 등 약 3000명을 초청해 브랜드를 소개하는 자리를 열었다. 럭키드로우 등 다양한 이벤트가 열린 이 행사에서 리사는 축하 인사를 전하며 자리를 빛냈다. 이날 행사에는 YG 아티스트이자 셀럽베어인 크렁크(KRUNK)도 참석해 분위기를 띄웠다.

문샷 관계자는 “K팝의 대표주자인 블랙핑크 리사와의 이번 글로벌 시장 공략을 시작으로 현지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해 K-뷰티를 대표하는 색조화장품 브랜드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며 “성장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동남아시아 화장품 시장에 진출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