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승리 “양현석 대우 달라져, 회식에서도 옆자리에 앉는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빅뱅 스리 / 사진제공=JTBC

그룹 빅뱅 승리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내에서 달라진 위상을 자랑했다.

13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빅뱅 승리와 마마무 화사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는 승리가 최근 출연했던 예능 프로그램들이 모두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던 사실이 화두에 올랐다. 승리는 빅뱅의 다른 멤버 태양, 지드래곤이 출연했던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분이 프로그램 최고 시청률이었다는 사실을 듣고 “오늘은 13%를 예상한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MC들이 “양현석 사장의 대우가 달라졌냐”고 묻자 승리는 “얼마 전 콘서트 연습 중에 양 사장님께서 유명한 맛집에서 냉면을 사다주셨다”고 밝히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이어 “5년 전에는 회식 자리에서 잔소리를 피하려고 시야에서 벗어난 곳에 앉았지만 이제는 사장님의 옆자리에 앉는다”며 양현석의 애정을 듬뿍 받고 있음을 자랑했다.

또 승리는 군복무 중인 빅뱅 멤버들의 소식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승리는 “전화가 자주 온다. 형들이 보고 싶다는 말을 자주 한다”라며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또한 빅뱅 멤버들이 승리에게 “너처럼 사는 게 맞나보다. 외향적인 네가 부럽다”라고 전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웃음을 자아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