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첫 단독 콘서트 ‘성황’…아이유·싸이 지원사격 눈부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블락비 지코.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그룹 블락비 지코가 첫 번째 단독 콘서트 서울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11일과 12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지코 <킹 오브 더 정글> 투어 인 서울(ZICO <King Of the Zungle> Tour in Seoul’을 열었다.

이번 공연은 지코가 2011년 데뷔 이후 약 7년 만에 처음으로 여는 단독 콘서트로, 공연 제목과 콘셉트 기획·제작에 직접 참여했다. 지코는 오랜 시간 쌓아온 자신의 노하우를 모두 녹였다.

‘터프 쿠키(‘Tough Cookie)’로 공연의 문을 연 지코는 ‘아티스트(Artist)’ ‘너는 나 나는 너’ ‘쉬즈 어 베이비(She’s a Baby)’ ‘유레카’ ‘오키 도키(Okey Dokey)’ 등 다양한 노래를 불렀다.

이어 자신이 프로듀싱한 ‘거북선’과 싸이의 ‘아이 러브 잇(I Luv it)’, 블락비의 ‘허(HER)’도 자신만의 분위기로 열창했다. 이 과정에서 가수 딘과 베이빌론, 래퍼 페노메코 등이 무대에 올라 호응을 얻었다.

지코와 특별한 인연을 맺은 가수 아이유와 싸이가 게스트로 지원사격에 나서 공연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지난 11일에는 아이유가 지코와 부른 ‘소울메이트(SoulMate)’로 무대에 올랐고, 12일에는 싸이가 ‘I Luv it’을 비롯해 ‘챔피언’ ‘강남스타일’을 연달아 불렀다.

무엇보다 지코는 객석을 가로질러 메인 무대를 공연장 중앙에 놓은 360도 형태의 독특한 무대를 구성해 전체 객석에서 정면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모든 관객들과 한층 더 가깝고 유연하게 소통하며 현장의 열기를 북돋았다.

지코는 오는 9월과 10월, 월드투어 콘서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