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회 ‘미운 우리 새끼’, 양세형 v양세찬 끝나지 않은 복수혈전 ‘최고의 1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양세찬, 양세형 형제의 내기. /사진제공=SBS

100회를 맞은 SBS ‘미운 우리 새끼’가 2주 연속 20%대를 유지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2일 방송된 ‘미우새’의 시청률은 평균 21.7%, 최고 24.3%(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2부 기준)로 2주 연속 시청률 상승세를 보였다.

같은 시간에 방송한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14.6%, MBC ‘부잣집아들’은 10.1%, KBS ‘개그콘서트’는 4.7%, JTBC ‘뭉쳐야 뜬다’는 1.8%를 기록했다. ‘미우새’의 2049 시청률은 10.9%였다. 8.4%의 ‘미스터 선샤인’과 10.6% ‘같이 살래요’ 보다 앞서 8월 둘째주 2049 시청률 주간 1위에 등극했다.

이날은 ‘미운 남의 새끼’로 출연한 양세형, 양세찬 형제의 복수혈전이 반전에 반전을 거듭했다. 지난주 물속에 빠트린 낚시대를 겨우 빼내긴 했으나 소원내기 낚시 대결에서 결국 양세형은 동생 양세찬에게 9대 4로 패배했다. 이에 절치부심으로 양세형은 요리로 자존심 회복에 나섰다. 햇볕에 미리 놔둔 총각김치의 맛을 보며 양세형은 “이게 마법이라는 거야” “형 멋있어? 말해봐”라며 기세등등했다. 이에 양세찬은 “낚시 빼고 다 멋있어”라며 신경전을 벌였다.

어릴적 체력이 딸려 동생 앞에서 코피가 났던 트라우마를 떠올리며 양세형은 “평생 난 너를 이길 거야”라고 다짐을 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양세찬은 낚시 대결 승자의 소원으로 ‘물따귀’를 말했다. 양세형은 얼굴에 정통으로 떡밥 내음이 가득한 물따귀를 받았다. 이후 양세형은 “넌 평생의 적을 뒀다”라고 엄포를 놓아 끝나지 않을 형제의 난을 예고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스페셜 MC로 출격한 배우 신혜선은 떡케이크를 스튜디오에 들고와 100회를 맞은 모벤저스를 축하해 줬다. 시종일관 허당미를 발산하던 신혜선은 너무 웃다가 이마를 부저박스에 콩 박는 바람에 ‘이마콩’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이상민은 결혼 3년 차 여사친, 가수 채리나와 김지현, 나르샤와 함께 반품 매장을 방문했다. 동생들에게 선물을 사주기로 한 이상민은 채리나가 생각보다 많은 물건을 사려고 하자 긴장했다. 이어 채리나 집에서 이상민은 미래의 아내에게 영상편지를 썼다. 이상민이 “나의 모든 게 그 사람 거지”라고 말하자 채리나는 “빚(?)도 다 가져라~”라는 뜻이냐며 폭소케 했다.

가수 태진아와 이무송은 맞선녀를 만나러 나온 김건모를 위해 ‘사랑의 큐피트’를 자처했다. 그러나 두 사람의 조언은 패션에서부터 음식 매너까지 하나같이 의견이 일치하지 않아 김건모를 난처하게 만들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김건모 어머니 이선미 여사 역시 “코치를 맡겨도 되는 건지”라며 불안감을 내비쳤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