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비스트, 대학 특혜 논란에 “수업·행사 참여”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前 비스트 윤두준(왼쪽부터), 용준형, 이기광, 장현승. / 사진=텐아시아 DB

과거 그룹 비스트 멤버로 활동하던 윤두준, 용준형, 이기광, 장현승이 동신대학교 재학 당시 수업을 듣지 않고도 4년 전액 장학금을 받는 등 특혜를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SBS 8시 뉴스는 지난 12일 전남 나주에 있는 동신대학교가 2010년 4년 전액 장학금을 주면서 네 멤버를 동시 입학시켰으며 이들이 가수 활동으로 정상적인 수업 출석이 어려웠을 텐데도 모두 무난히 졸업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윤두준, 용준형, 이기광이 속해 있는 그룹 하이라이트 측은 “입학 과정에서 부정이 있었다거나 학교생활을 아예 하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과거 동신대 측에서 입학 제안을 먼저 해왔고 당시 소속사가 관련 업무를 모두 맡았다는 설명이다. 장학금에 대해서는 이들이 입학할 당시 학교 측에서 ‘비스트가 학교 명예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특별장학금을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주장했다.

하이라이트 측은 “멤버들이 학사 수업 전 일정에 참여를 하지 못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멤버들이 다른 학생들과 수업·시험을 함께 하거나 학교 측에 양해를 구해 따로 시험을 치렀다고 밝혔다. 또한 학교 홍보 모델로 활동하고 부대 행사에도 참여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 다른 학생들에 비해 학교수업에 성실히 임하지 못한다는 사실에 대해 멤버 전원 모두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었으며, 지금도 그러하다”며 “뉴스를 통해 내용을 접하시고 상심이 크셨을 팬들과 학생들을 포함한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장현승이 소속된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당시 근무했던 직원들이 퇴사했다면서 “과거 비스트를 담당했던 직원들에게 수소문해 정확한 상황 파악에 노력하고 있으며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공식입장을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