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이하나, 이진욱 찾아가 도발+공조 수사 제안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OCN ‘보이스2’ 방송 캡처

OCN ‘보이스2’에서 이하나가 구치소에 갇힌 이진욱을 찾아갔다.

12일 방송에서는 강권주(이하나)가 도강우(이진욱)의 말과 함께 장수복(정진)의 말을 듣고 공범의 존재를 확신했다.

이날 권주는 강우를 찾아가 라텍스 장갑을 튕기며 “3년 전에 이 소리를 들어본 적 있냐”고 물었다.

이후 그는 자신은 ‘남들이 듣지못하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며 “장수복이 죽을 때 이 소리를 들었다”고 강우에게 이야기했다. 도강우가 이를 믿지 않자 그의 주머니 안에 들어있는 소리를 알아맞혔다. 또한 권주는 “진범 수사는를 비밀리에 수사하겠다”며 공조 수사를 제안했다. 이를 못마땅해하는 도강우에게 “(공조 수사를 하면) 3년 동안 아무것도 못한 도 형사님보다는 빨리 범인을 잡을 것 같아서요”라며 도발하기도 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