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김태리, 이병헌에 총술 배우며 “스나이퍼, 마음에 든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 캡처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이병헌이 조선에 좀 더 머물며 김태리에게 총을 다루는 법을 가르쳐주기로 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유진 초이(이병헌)가 고애신(김태리)에게 총을 선물했다.

그는 “귀하가 이 총과 함께 계속 나아가서 어딘가에 가 닿길 바라오. “그곳이 어디든. 그 길 끝에 누구와 함께든”이라며 애신에게 총을 건넸다. 

이에 애신이 “귀하는 어디로 가냐”고 묻자 유진은 “일단 오늘은 여기였다”고 답했다.

이어 유진은 애신에게 “전에도 말했지만 제대로 드는 법부터 익혀야할 거다. 귀하가 배우겠다고 한다면 조선에 좀 더 머물까한다”고 말했다.

애신이 “배움이 빠르지 않을 거요”라고 하자 유진은 “그럼 더 좋다”고 대답했다.

또한 이날 유진은 애신에게 직접 총을 다루는 법을 가르쳐주며 ‘스나이퍼’에 관해 설명했다. 그러자 애신은 “스나이퍼, 마음에 든다”며 만족스러운 웃음을 지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