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치타’ 박애리, “‘국악인이 그러면 안되는 거 아니냐’는 얘기 많이 들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국악인 박애리가 MBC ‘복면가왕’의 ‘치타’였다.

12일 방송에는 가왕 동막골소녀의 2연승을 저지하기 위해 복면가수 치타와 하니가 맞붙었다. 이 가운데 일반인 판정단의 지지를 얻어 하니가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어 밝혀진 치타의 정체는 국악인 박애리였다. 박애리는 팝핀현준의 아내이자 대장금의 주제곡 ‘오나라’를 부른 인물.

이날 박애리는 “(다양한 무대에 나오면서) ‘국악인이 그러면 안되는 거 아니냐’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국악인도 어느 뮤지션이나 같다고 생각한다. 다양한 무대에 도전할 수 있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다”며 참가 소감을 밝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