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시하, 작아진 아빠 봉태규에 ‘울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12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봉태규 아들 시하가 작아진 아빠를 보고 눈물을 글썽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봉태규가 얼마 전 태어난 동생 본비에 대한 시하의 속마음을 들어보기 위해 자신의 미니어처를 준비했다. ‘아빠 미니어처’를 두고 시하에게 “아빠가 작아졌다”고 속인 것.

시하는 초반에는 ‘아빠가 작아졌다’는 거짓말을 믿지 않았다. 울컥한 모습으로 “아빠 큰 거 어딨냐”고 물었다. 결국 아빠의 거짓말을 믿게 된 시하가 눈물을 글썽거렸고 그 모습을 보고 봉태규도 눈시울이 붉어지며 미안해 했다.

이어 봉태규는 시하에게 본비 때문에 속상한 적이 있는지 물어봤다. 시하는 솔직하게 그렇다고 대답했다. “일부러 그랬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봉태규도 시하의 속마음을 처음 듣는다며 울컥해했다. 그는 시하에게 “아빠가 본비를 더 예뻐하는 것 같아서 그랬느냐”고 물었고 시하는 눈물을 글썽이며 “응”이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봉태규는 “아빠는 시하를 세상에서 제일 많이 예뻐한다”고 말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