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건 범죄 아닌가요?”…’이타카로’ 하현우, 제작진에 ‘경비 전쟁’ 선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이타카로 가는 길’/사진제공=tvN

tvN ‘이타카로 가는 길’에서 윤도현, 하현우, 이홍기, 김준현(이하 ‘락브로스’)이 제작진에게 ‘쩐의 전쟁’을 선포했다. 이 모습은 12일 오후 6시 10분 방송에서 공개된다.

지난주 김준현의 합류로 주머니 사정이 빠듯해진 ‘락브로스’는 여행경비에 비상이 걸렸다. 그러나 김준현의 비트가 더해진 ‘가불송’을 부르며 첫 호흡을 성공적으로 맞춰 라이브 공연에 대한 기대감은 높였다.

김준현의 합류로 한결 든든해진 ‘락브로스’의 행복은 길게 이어지지 못했다. 바로 숙소에 급습한 제작진 때문. 전날 달콤한 유혹으로 김준현을 가불의 늪에 빠트렸던 제작진은 ‘락브로스’ 숙소 불시 점검을 하며 또다시 경비 갈취(?)를 예고했다. 이에 멤버들은 “그건 범죄 아닌가요?” “우리가 고통 받는 게 보고 싶은가 봐요”라며 분노를 표했다. 이어 “이렇게 계속 깎을 거면 우리는 계속 올릴 거예요”라며 제작진과의 전면대결을 알렸다.

제작진과 ‘쩐의 전쟁’을 선포한 ‘락브로스’는 ‘홍보팀장’ 이홍기를 필두로 본격적 홍보에 나서며 조회수 올리기에 불을 지폈다. 전 세계를 넘어 ‘우주대스타’로 불리는 김희철부터 SNS 팔로워수가 백만이 훌쩍 넘는 아이돌 세븐틴, 설현(AOA), 레드벨벳은 물론 배우 박신혜 등 한류 스타들이 동원되어 ‘락브로스’를 위해 ‘이타카로 가는 길’ 홍보에 참여했다.

과연 ‘락브로스’의 바람대로 폭발적인 조회수를 기록해 제작진에게 시원한 복수를 할 수 있을지, ‘쩐의 전쟁’을 선포한 ‘락브로스’에 대항할 제작진의 방책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밖에도 이날 방송에서 ‘락브로스’는 터키 안탈리아 항구에서 아름다운 지중해의 바다를 배경으로 업로드곡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부른다. 하현우는 해변의 해질녘 노을을 바라보며 소년시절의 우상인 故 신해철의 ‘해에게서 소년에게’를 노래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