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샤3’ 백진희-김동영, 미묘한 기류 감지…윤두준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에서 윤두준과 백진희 사이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인물이 등장한다.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에서 스무 살 이지우(백진희)와 배병삼(김동영) 사이에 미묘한 기류가 예고됐다.

단무지 멤버인 배병삼은 유쾌한 상남자이지만 여자 앞에선 저절로 말이 없어지는 소심하고 치명적인 성격의 소유자. 그런 그가 지난 방송에선 마침내 지우 앞에서 말문이 트여 친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축제 준비 도중, 병삼이 양파를 썰다 아픈 눈을 빗물로 닦아준 그녀를 보고 얼떨결에 말을 하게되었던 것. 이를 본 구대영(윤두준)은 “지우를 여자다~라고 생각 안 하니까 말하게 되잖아”라면서 단번에 선을 그어 정리했다.

또한 8회 방송 후 공개된 9회 예고편에선 병삼이가 ‘100대 기업 오너 아들’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친구들은 ‘이참에 지우와 병삼이 서로 잘해보라’고 부추겼다.

이를 지켜보는 구대영의 심리도 눈여겨볼 부분이다. 그에게도 남모를 질투가 피어날지가 관전포인트다. 병삼의 존재로 대영과 지우의 관계에 새로운 전환점이 생길 것인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는 오는 13일 오후 9시 30분 9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