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살래요’, 여회현과 오해 푼 박세완…더욱 단단해진 ‘♥︎’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 캡처

KBS2 ‘같이 살래요’의 박세완이 여회현과 관계가 더욱 깊어졌다.

지난 11일 방송된 ‘같이 살래요’에서는 다연(박세완)이 재형(여회현)과 오해를 풀고 더욱 단단해졌다.

퇴사 이후 다연은 재형과의 오해부터 아버지의 교제 반대라는 난관에 봉착하며 힘든 나날을 보냈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는 재형과 오해를 풀고 문식과의 관계도 깔끔하게 정리하며 일상생활을 다시 되찾았다.

특히 사고 트라우마로 엘리베이터를 타지 못했던 다연은 재형이 건넸던 말을 떠올리며 용기를 내 공포증을 극복했다. 또한 다연이 재형과 우연히 입술을 맞댄 후 부끄러워 몸 둘 바 모르는 상황도 이어졌다. 다연은 아무 말도 못 한 채 재형을 피해 곧바로 줄행랑을 쳤다.

또한 다연의 아버지 찬구(최정우)는 재형의 누나가 유하(한지혜)임을 알게 돼 다시 한 번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이 사실에 헤어짐을 독촉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같이 살래요’는 매주 토∙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