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릴레오’ 하지원, ‘하다방’ 이어 ‘하식당’ 개업…”인생 첫 파스타 요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사진제공= tvN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의 하지원이 ‘하다방’의 성공적인 개업에 이어 ‘하식당’의 문을 연다.

12일 오후 4시 40분 방송되는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에서는 하지원의 요리실력이 공개된다. 하지원은 세정과 함께 고된 EVA(우주선외활동)를 마치고 돌아온 크루들을 위한 저녁식사를 준비한다. 생소한 우주건조식을 이용해 각자 파스타와 비빔밥을 만들 예정이다.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하지원은 “파스타 요리 오늘 처음 해본다. 집에서 해본 적 없다”라고 말했다. 자신만만하게 “오늘의 메뉴는 파스타”라고 선언한 것과 달리, 요리하면서 끝없이 질문을 하는 반전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하지원은 지난 방송에서 직접 가져온 원두로 더치커피를 만들어 ‘하다방’을 선보인 바 있다. 과연 하지원이 처음 도전하는 파스타 요리에 성공해, 파스타의 본고장인 이탈리아 과학자를 비롯한 크루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크루들이 미션 수행 중 최대 위기 상황에 부딪힌다. 토양 채취 미션을 떠난 김병만, 닉쿤, 문경수, 일라리아, 아틸라가 문제 해결 중 서로 의견이 충돌하면서 갈등이 폭발한다고. 지구를 넘어 화성에서 ‘만 데이먼’으로 활약하던 김병만조차 격해지는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고 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