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OP 킹’ 엑소, 네 번째 단독 콘서트 투어 마무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엑소 마카오 공연/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가 마카오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10~11일 마카오 베네시안 코타이 아레나에서 개최된 엑소 네 번째 단독 콘서트 ‘EXO PLANET #4 – The EℓyXiOn [dot] – in MACAO’는 2015년 11월 열린 두 번째 단독 콘서트 이후 약 2년 9개월 만이었다. 엑소만의 다채로운 음악과 퍼포먼스로 양일간 약 2만 관객과 만났다.

엑소는 이번 콘서트에서 ‘으르렁’ ‘CALL ME BABY’ ‘Ko Ko Bop’ ‘Power’ 등 히트곡을 비롯해 ‘전야’ ‘Forever’ ‘너의 손짓’ ‘소름’ 등 강렬한 퍼포먼스의 무대를 꾸몄다. ‘Sweet Lies’ ‘기억을 걷는 밤’ ‘Sing For You’ ‘Universe’ 등 감미로운 발라드 무대들과 ‘Coming Over’ ‘Run This’ ‘Drop That’ 등 EDM 섹션까지 약 3시간 동안 총 33곡을 펼쳤다.

더불어 세훈 ‘JMT’, 카이 ‘I See You’, 디오 ‘For Life’, 수호 ‘Playboy’, 백현 ‘PSYCHO’, 시우민 ‘Beyond’, 첸 ‘Years’, 찬열X세훈 ‘We Young’, 첸X백현X디오X수호 ‘월광’ 등 솔로 및 유닛 무대도 선사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