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엄기준∙유준상∙민영기∙김법래, ‘뮤지컬 아이돌’의 10주년 파티 현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집사부일체’/’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에 유준상을 필두로 뮤지컬계의 아이돌 ‘엄유민법(엄기준, 유준상, 민영기, 김법래)’이 뭉친다.

12일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는 유준상 사부의 10년 절친이자 뮤지컬계의 아이돌로 불리는 ‘엄유민법’의 10주년 파티가 공개된다.

이날 유준상 사부는 ‘엄유민법’ 10주년을 맞아 서프라이즈 파티를 기획한다. 뮤지컬을 위해 연습실을 찾은 엄기준, 민영기, 김법래는 예상치 못한 광경에 어리둥절하며 당황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마지막으로 등장한 엄기준은 입장하는 순간부터 “도대체 이게 뭐냐”며 민망해했다. 모든 친구들이 모인 뒤, 본격적인 파티의 개회사를 읽던 유준상은 갑자기 눈물을 펑펑 흘리기 시작했다. 멤버들과 사부의 친구들을 혼란에 빠졌다고 한다.

또한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은 사부와 친구들의 10년 우정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엄유민법’과 집사부일체 멤버들의 4:4 의리 게임을 제안했다. 자신들에게 유리한 대결 종목을 선정한 멤버들은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게임을 시작하자마자 순식간에 승패가 갈렸고, 그 결과에 멤버들과 ‘엄유민법’ 모두 웃음을 터트렸다는 후문이다.

‘집사부일체’는 12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