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유연석의 온도차…김민정과 ‘전차 앞 포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캡처

tvN ‘미스터 션샤인’의 유연석이 온도차 매력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미스터 션샤인’ 11회에서는 ‘구동매’ 역을 맡은 유연석이 김민정(쿠도 히나)과 아슬아슬한 케미를 선보였다. 다정함과 살벌함을 오가며 온도차 매력을 선보였다.김민정과 아슬아슬

극 초반 동매와 히나의 전차 앞 포옹 장면은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전차를 탄 히나가 내리는 눈송이를 바라보며 밖으로 손을 내놓자, 누군가 히나의 손을 잡아당겼다. 그는 동매였고, 그 바람에 히나는 그의 품에 살포시 안겼다. 동매는 “손이 차보여서”라며 히나를 향해 미소 지었다.

이때 동매는 웃음기를 거두고 두 손을 들며 한 걸음 물러섰다. 히나의 한 손에 권총이 있었기 때문. 이에 동매는 “말로 하자”라고 했고, 곧이어 두 손을 내렸다. 코트를 새로 맞췄다는 히나의 말에 동매는 그를 바라보며 “어디서 그대 같은 걸 잘도 지어 입었네”라고 다정하게 말했다.

극 말미 동매는 히나에게 자신이 찾는 자의 방 호수를 물었고, 히나는 이를 답하지 않고 거절했다. 동매는 히나를 밀치며 숙박부를 살펴보았다. 히나는 “이렇게 물불 안 가릴 땐 꼭 그 계집의 일이던데”라고 말했다. 동매는 “그 고운 입에 그리 미운 소릴 담으면 쓰나”라며 서늘한 시선을 드러냈다. 약점 만들지 말라는 히나의 말에 동매는 그의 어깨를 감싸며 가만히 바라보았고, 다시 옅은 미소를 지으며 “걱정은 고마운데, 이미 늦었어”라고 했다.

‘미스터 션샤인’ 12회는 12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