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E, 도쿄-오사카 공연 ‘성공적’…일본 M-on 티비 밀착 취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A.C.E(에이스) 일본 제프 공연/사진제공=비트인터렉티브

그룹 A.C.E(에이스)가 지난 9일과 11일 일본 제프 도쿄와 제프 난바(오사카)에서 펼쳐진 ‘A.C.E LAND IN JAPAN’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에이스는 이번 공연에서 약 4000여 명의 관객들과 만났다. 가창력과 춤, 넘치는 팬 서비스로 팬 사랑을 전했다.

에이스는 ‘선인장(CACTUS)’부터 ‘Callin’’ ‘5TAR(Incompletion)’ ‘Take me Higher’ 등을 열창하며 일본 팬들을 열광시켰다. 현지 팬들을 위한 특별 공연으로 요네즈켄시의 ‘Lemon’, 드라마 ‘1리터의 눈물’의 OST ‘Only Human’을 선보였다. 

특히 일본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는 Da pump의 ‘U.S.A’와 샤이니 태민의 ‘사요나라 히토리(국내 제목 Goodbye)’의 댄스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특유의 칼군무로 주목받았다.

에이스는 데뷔 1년만에 제프 콘서트를 펼치며 현지에서 크게 조명받았다. 입국 당시부터 하루하나, 엠넷, 엠온티비 등 일본 유명 매체들의 취재에 응했으다. 도쿄 시부야 타워레코드에는 에이스의 CD가 판매됐다. 대형 패널도 등장했다. 타워레코드 건물 1층 외부에서는 에이스의 뮤직비디오를 볼 수 있다.

소속사에 따르면 에이스의 이번 일본 콘서트 모든 일정은 일본 M-on 티비가 밀착 취재했다. 오는 10월 초 ‘A.C.E의 두근두근 일본 체재기’라는 오리지널 프로그램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