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레드벨벳 웬디X슬기, 오스트리아 ‘인생 여행’…100회 특집 우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배틀트립’/사진제공=KBS2

KBS2 ‘배틀트립’에서 레드벨벳 웬디와 슬기가 오스트리아의 소도시 ‘크렘스’와 ‘잘츠부르크’에서 아름다운 한 때를 보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배틀트립’에서는 ‘100회 특집’ 마지막 편으로 웬디와 슬기의 ‘디기디기딥 투어’ 오스트리아 소도시편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도나우강이 흐르고 바하우 문화경관을 경험할 수 있는 크렘스와 모차르트의 고향이자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배경인 잘츠부르크를 여행지로 선정해 영화 주인공이 되는 환상적인 여행을 예고했다.

두 사람은 크렘스에서 바하우 문화경관, 슈피츠 마을, 청정 자연 속의 맥주 공장까지 알차게 돌아봤다. 마치 동화 속에 들어온 것 같은 느낌에 “여기서 살면 얼마나 좋을까”라며 감탄을 터트렸다. 거침없는 맥주 원샷과 “한잔 더”를 외치며 행복한 순간을 즐겼다.

잘츠부르크에서는 보기만 해도 행복해지는 달달한 디저트로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또한 오스트리아 전통 의상 디언들을 입고 눈부신 매력을 뽐냈다. 특히 ‘사운드 오브 뮤직 투어’를 즐기며 영화 속 주인공이 된 듯한 모습이 시청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웬디는 “나 이거 꿈에 그리던 장면이야”라고 벅찬 행복감을 전했다.

무엇보다 패러글라이딩 도전을 하는 웬디, 슬기의 모습이 눈길을 모았다. 도전 전 멘붕에 빠진 모습부터  짜릿한 경험에 리얼한 반응을 쏟아내며 ‘고공 흥 잔치’를 보여줬다.

이들은 고공에서 생존 영어를 구사하며 폭소를 유발하다가 “내가 날고 있어요오” 라며 잔망매력을 쏟아냈다. 도전 후 1초도 지나지 않아 급변해 노래를 부르고 영어 감탄사를 쏟아내는 웬디. 그는 “다시 새로 태어난 것 같았어 응애”하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된 웬디, 슬기의 오스트리아 ‘디기디기딥 투어’는 서효림과 이홍기의 캐나다 ‘현실남매투어’를 16표차로 누르고, 4주간에 걸쳐 펼쳐진 ‘배틀트립’ 100회 특집 ‘살고 싶은 나라’ 여행 설계 배틀의 우승을 차지했다.

배틀트립’은 매주 토요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