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지드래곤, 걸그룹 문자 많이 받아…그걸 또 자랑했다” 폭로

[텐아시아=우빈 기자]

‘짠내 투어’ 빅뱅 승리, 구구단 세정 / 사진제공=tvN 방송화면 캡처

그룹 빅뱅의 승리가 멤버 지드래곤의 과거를 폭로했다.

11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짠내투어’에는 승리, 조세호, 세정이 함께한 중국 샤먼 여정이 그려졌다.

승리는 이날 자신의 솔로곡 ‘스트롱베이비(strong baby)’ 성공 후 가장 건방졌다고 고백하며 “1위를 차지하고 ‘제 자신에게 감사하다’라고 수상소감을 했었다. 자기애가 넘쳤던 시기”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생각은 ‘그룹이 어떻게 돼도 나는 잘할 수 있다’였다. 건방짐의 끝을 달렸다”며 “그때 나이가 딱 세정 씨의 나이였다. 지금이 조심해야 될 때다. 건방이 온다”고 경험에서 우러나온 조언을 했다.

승리는 “지금 휴대폰을 사용할 때라 러브콜이 많이 온다. 어느 그룹 누군데 친하게 지내고 싶다는 문자와 하트나 웃는 표정의 메시지가 온다”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네가 그 나이 때 그랬냐”고 공격했고 승리는 당황하며 “내가 아니라 지디 형은 그렇게 걸그룹한테 연락이 왔었다. 번호를 어떻게 알았는지 친하게 지내고 싶다는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승리는 “지디 형은 또 그걸 자랑을 한다. ‘연락이 왔어 어떻게 해야 되냐?’라고 묻는다”고 폭로하자 박명수는 지드래곤이 입대한 상태라 그렇게 말하냐며 웃었고 승리는 “군대에서 보겠지만”이라고 말을 잇지 못해 폭소를 유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