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이진욱, 사건 현장서 만난 이하나에 “눈뜬장님” 비난

[텐아시아=우빈 기자]

‘보이스2’ 이하나 이진욱 / 사진제공=OCN 방송화면 캡처

‘보이스2’ 이하나와 이진욱이 사건 현장에서 만났다.

11일 밤 첫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보이스2’에서 강권주(이하나 분)가 장경학(이해영 분)의 사고 현장에서 도강우(이진욱 분)를 마주쳤다.

강권주는 이날 장경학이 자동차로 사람들을 친 후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사고 현장으로 향했다. 그 시각 도강우도 사고 현장을 가 증거물을 살펴봤고 3년 전 자신에게 누명을 씌운 살인범의 소행이라는 확신을 가졌다.

도강우는 3년 전 배 위에서 당한 사건을 떠올렸다. 당시 살인범은 가면을 쓰고 사람을 죽이는 장면을 일회용 카메라롸 촬영했으며 항상 신체 일부를 전리품처럼 챙기는 사이코패스였다.

강권주는 의심스러운 행동을 하는 도강우에게 총을 겨눴고 “당신 누구냐. 누구기에 증거물을 훔쳤나”고 말했다. 강권주는 도강우가 3년 전 살인사건의 용의자였지만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난 후 휴직 중인 형사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도강우는 “당신 골든타임 센터장이지. 저 놈 추적 못 하면 못 잡는다”고 강조했지만 강권주는 “증거물을 빼돌리 사람 말을 믿으란 거냐”고 반박했다.

도강우는”블랙박스 확인하면 알지 않겠냐”며 “그놈 내 손으로 잡는다. 적어도 형사라면 피해자 신발 밑창부터 확인해야 하는 거 아니냐 눈뜬장님들아”라고 비난했다. 강권주는 도강우의 말을 듣고 증거를 확인했고 그의 말이 사실임을 깨닫고 진짜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