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장미희, 치매 증상…거울로 젊은 시절 정채연 봤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같이 살래요’ 장미희 / 사진제공=KBS2 방송화면 캡처

‘같이 살래요’ 장미희가 치매를 초기 증상을 보여 충격을 안겼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 드라마에서 이미연(장미희)이 치매 초기 증상을 보였다.

이날 정진희(김미경)은 채은수(서연우)가 정은태(이상우)의 친딸이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정은태는 “내가 은수의 생물학적 아버지다. 누구보다 힘들었기에 누나의 상황이 어떤지 안다. 나만큼 힘들어하는 거 보기 싫다. 넓게 이해해달라”고 부탁했다.

박유하(한지혜)는 박효섭(유동근)에게 “미연 아줌마가 은태 누님께 실수로 말하고 당황해서 숨기신 것 같다”고 말했고 박효섭은 “미연이는 잘못을 인정하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방으로 온 박효섭은 이미연에게 “내가 저번에 은태 누님에게 은수 얘기했는지 물어봤을 때 분명 안 했다고 하지 않았나”고 물었고 이미연은 “나 그런 적 없다”고 정색했다.

박효섭은 알겠다고 방을 나갔고, 이미연은 멍한 표정으로 “근데 은수가 누구야”라고 혼잣말했다. 그리고 거울에는 늙은 현재가 아닌 젊은 적 모습의 자신을 봐 치매임을 의심케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