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장천 변호사 “‘성폭행 변호사’ 루머, 강경 대응할 것”

[텐아시아=우빈 기자]

장천 / 사진제공=장천 인스타그램

‘하트시그널’로 이름을 알린 장천 변호사가  ‘성폭행 변호사’ 루머에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장천 변호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송에 출연했던 유명 변호사 J모씨가 직원을 성폭행했다는 기사가 나왔는데 댓글에 그게 저라는 분들이 많으시시다. 절대 아니다”라고 루머에 전면 부인하며 “저 양아치 아니다. 계속해서 허위사실 기재하시는 분들 법적으로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한 매체는 TV 프로그램에도 여러 차례 출연한 한 변호사가 로펌 직원을 성폭행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J 변호사는 지난 6월 로펌 야유회 당시 술을 마시고 누워있던 여직원 A씨를 성폭행하려 했으며 이후 직위 해제됐다.

보도 직후 일부 누리꾼들이 장천을 J씨라고 추측하자 본인이 직접 소문을 일축하려 나선 것으로 보인다.

장천은 지난해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에 출연했으며 그룹 티아라 출신 큐리와 열애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