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이하나 “싸이코패스 형사 이진욱과 케미가 관전 포인트”

[텐아시아=우빈 기자]

‘보이스2’ 이진욱 이하나 / 사진제공=OCN

배우 이하나와 이진욱이OCN 주말 드라마  보이스2′가 첫 방송을 앞두고 관전 포인트를 공개해다.

11일 첫 방송되는 OCN 주말 드라마 ‘보이스2(극본 마진원·연출 이승영)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추격 스릴러 드라마다명작의 부활을 알리며 돌아온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이하나 분)와 범인의 눈으로 현장을 보는 싸이코패스 형사 도강우(이진욱 분)의 만남으로 기대를 한껏 모으고 있는 가운데 첫 방송을 앞두고 배우와 감독이 직접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이진욱은 “도강우는 예리한 칼날 같은 느낌이다범죄자의 눈으로 현장을 보고범인을 잡는다는 설정이 마음에 들었다”고 말하며 관전포인트를 도강우 캐릭터로 꼽았다. 그는 “도강우가 새롭게 합류하면서 조금 더 복잡한 이야기 구조가 만들어졌다”며 “시청자 여러분께 극한의 긴장감과 동시에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해 드리겠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하나는 “‘보이스2′는 한정된 정보로 내려야 하는 순간적 판단과 그에 달린 목숨의 무게가 만들어내는 긴장감이 엄청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간 공개된 티저 영상을 통해 현장에 누군가 더 있습니다라는 대사로 긴장감을 폭발시키며새로운 에피소드에서 전개될 업그레이드된 강력 사건을 예고했다이어 강력사건에 함께 맞설 싸이코패스 형사 도강우와의 공조 시너지 역시 기대해달라”며 이진욱과의 차별화된 케미를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이승영 감독은 “‘보이스2′는 최근 한국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생생한 사건들을 모티브로 삼고 있다”며 “잔혹한 범죄들을 맞서는 과정에서 적지 않은 희생들을 우리 대원들이 감수하게 된다그것 때문에 시청자들이 함께 분노하며 드라마에 더욱 사실적으로 몰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무엇보다도 범인에 대해피해자에 대해사건에 대해다 알고 있다고다 이해한다고 섣불리 단정거나 예측하지 말 것이라고 덧붙여 또 한편의 웰메이드 장르물 탄생을 기다리는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증폭시켰다.

보이스2’는 오늘(11밤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