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셰프’ 김준현, 칼로리 폭탄 요리에 “살면서 음식에 겁 먹어 보긴 처음”

[텐아시아=우빈 기자]

‘팀셰프’ / 사진제공=JTBC

그룹 2PM 닉쿤과 개그맨 김준현이 ‘칼로리 폭탄’ 요리에 겁을 먹었다.

11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팀셰프’에서는 칼로리 폭탄을 주제로 여섯 번째 대결을 펼친다.

이날 스페셜 맛 평가단으로 배우 박은혜와 댄스실력과 예능감까지 가진 태국의 가수 겸 MC 사라(Sarah / Nalin Hohler)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한국팀은 5KG 등심 스테이크와 25인분 비빔면, 그리고 헤드 셰프 이준의 치즈 소스와 태빈 표 특제 밀크셰이크까지 곁들인 ‘칼로리 폭탄 4종 세트’를 준비했다. 태국팀은 현직 버거 레스토랑 CEO인 ‘제임스(James)’ 셰프를 필두로 칼로리 폭탄 버거를 만들고, 베이컨을 그대로 갈아 넣은 베이컨 셰이크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MC 정형돈과 김준현은 “다이어트는 내일부터. 여러분 오늘만큼은 살찌세요”라고 외치며 요리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고, 박은혜 역시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다, 괜찮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본격적인 요리 대결이 시작되자 3MC를 비롯한 출연진 모두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끝없이 추가되는 치즈와 버터, 계속해서 구워지는 고기와 여러 겹 튀겨지는 각종 식재료들 앞에 글로벌 맛 평가단 럭키는 “제발 그만 주세요”를 외치며 백기를 들어야 했다. 닉쿤 또한 “이게 ‘지방’의 맛인가요? 진짜 악마다. 이런 음식 불법 아니냐”며 말을 잇지 못했다. 특히 어떤 음식이든 맛있게 먹기로 유명한 MC 김준현마저 “살면서 음식에 겁 먹어 보긴 처음”이라며 양 팀의 ‘칼로리 폭탄’ 요리에 혀를 내둘렀다.

‘팀셰프’는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