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남지현, 곤장 앞에서 ‘♥’ 도경수와 혼인 선택

[텐아시아=우빈 기자]

‘백일의 낭군님’ 남지현 도경수 티저 영상 / 사진제공=tvN

배우 남지현이 다양한 표정으로 능청스러운 연기를 펼쳤다.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은 11일  지독한 가뭄을 해소하기 위해 반드시 혼인하라는 왕세자 이율(도경수 분)의 명을 받고 원치 않는 혼인을 올리게 된 홍심(남지현 분)의 이야기가 담긴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사내의 주먹쯤은 단번에 막아설 수 있을 정도로 억세고 강한 성격을 지닌 스물여덟의 원녀 홍심. 하지만 자연재해나 천재지변이 원녀(노처녀)와 광부(노총각)의 한(恨) 때문일지도 모른다고 여겼던 시절 “내달 그믐까지 팔도의 원녀, 광부를 모두 혼인시키라”는 왕세자 율의 명은 도저히 피할 수 없었다. 결국 곤장 앞에서 최후의 선택을 내리는데, 바로 갑자기 마을에 나타난 원득(도경수 분)과 혼인을 올리기로 한 것.
기억을 잃고 아.쓰.남(아무짝에도 쓰잘데기 없는 남정네)으로 전락한 원득을 ‘낭군님’으로 받아들인 홍심. 남다른 총명함을 가진 그녀가 생활에 1도 도움이 안되는 원득과 어떻게 백일의 로맨스를 만들어나갈지 기대를 모은다.
‘백일의 낭군님’은 ‘식샤를 합시다 3: 비긴즈’ 후속으로 오는 9월 10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