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차은우♥임수향, 오해 풀었다 “너 때문에 웃었어” 심쿵

[텐아시아=우빈 기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차은우 임수향 / 사진제공=JTBC 방송화면 캡처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과 차은우가 과거의 오해를 풀었다.
지난 10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강미래(임수향 분)는 중학생 시절 도경석(차은우 분)에게 갖고 있던 모든 오해를 풀었다. 미래의 기억 속 냉미남 경석의 자신을 향했던 비웃음은 사실 도경석이 과거 유일하게 웃을 수 있었던 추억이었던 것.
술잔을 앞에 두고 마주 앉은 미래와 경석은 허심탄회하게 속마음을 털어놨다. 먼저 도경석은 갑작스럽게 마주친 엄마 혜성(박주미) 때문에 당황해 강미래에게 화풀이한 것을 사과했고, 강미래는 조심스럽게 “너 정말 엄마랑 얘기 안 해보고 싶어?”라고 물었다. “가족끼리 미워한다는 것은 결국 서운해서 그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강미래는 자신 역시 ‘몰래 한 성형 수술’ 때문에 아빠와 갈등을 겪었다면서 “아빠가 나보다 더 힘들었던 같다”고 털어놨다.
그리고 두 사람은 미래의 기억 속 상처로 남았던 중학 시절의 오해도 풀었다. 도경석은 버스 정류장에서 미래를 보고 웃었던 이유는 “얼굴이 아니라 발 때문”이라고 했다. 정류장에 앉아 발로 춤을 추는 미래의 모습에 웃음이 났고, 그 기억이 떠올라 오리엔테이션에서 ‘뉴페이스’ 춤을 추는 미래를 알아봤다는 것. 이어 “중학교 때 웃었던 기억이 한 번 있는데, 너 때문이야”라고 말해 강미래를 설레게 했다. 과거부터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외모를 이유로’ 미래에게 나쁘게 한 적이 없었던 경석의 모든 오해가 풀린 순간이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