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철이 어디가’ 노홍철, 생일 맞은 김희철 위해 ‘휴대용 비데’ 준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땡철이 어디가’에서 생일 선물을 받은 김희철.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땡철이 게스트하우스 투어-어디까지 가봤니'(이하 ‘땡철이 어디가’)에서 노홍철이 ‘비데 왕자’ 김희철을 위해 ‘휴대용 비데’를 선물했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땡철이 어디가’에서는 김영철, 노홍철, 김희철이 후쿠오카 남부 지방의 게스트 하우스에서 여행을 즐긴다. 특히 생일을 맞이한 김희철을 위해 생일 선물 증정식이 열렸다. 맏형 김영철은 셋이 똑같이 맞춰 입을 수 있는 잠옷을 선물해 다음부터는 같은 잠옷을 입자고 권유했다.

노홍철은 김희철의 취향을 고려해 맞춤형 선물인 ‘휴대용 비데’를 건넸다. 깔끔하기로 유명한 김희철은 첫 방송에서부터 남다른 비데 사랑을 보였다. 게스트하우스의 선택 기준을 비데 유무로 정할 만큼 비데에 대한 애착을 보였던 것.

노홍철이 건넨 작은 상자에서 조심스럽게 물건을 꺼낸 김희철은 처음에 휴대용 비데를 어떻게 사용하는 것인지 알지 못했다. 이에 노홍철은 친절하게 시연하며 사용법을 알려줬다. 노홍철의 이색 선물은 현장의 스태프들까지 깜짝 놀라게 했다.

휴대용 비데의 사용법을 몰랐던 김희철이 실수로 버튼을 잘못 눌러 물이 뿜어져 나오기도 했다. 그 물이 김영철의 얼굴로 튀면서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김희철을 위한 선물 증정식은 오는 12일 오후 10시 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