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남녀2’ 서은광 “다리 제모, 다 하기도 안 하기도 애매해 고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현실남녀2’에서 제모하는 모습을 공개한 서은광. /사진제공=MBN

비투비(BTOB) 서은광이 MBN ‘남녀 현실 관찰 리얼리티쇼, 현실남녀 시즌2’(이하 ‘현실남녀2’)에서 제모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10일 첫 방송을 시작하는 ‘현실남녀2’에서는 서은광은 리얼 100% 일상을 공개한다. 그는 “방송에 반바지 입고 나가니 다리 제모 부탁 드린다”라는 매니저의 특별한 배려(?)에 비명을 지르며 제모를 시작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서은광은 “살면서 제모를 해본 적도 관심도 없었다. 그러나 연예인 활동을 하다 보니 지저분하다는 생각이 들어 제모를 시작하게 됐다”며 사연을 밝혔다. 그는 “남자 연예인이다 보니 제모를 완전히 매끈하게 하기도, 안 하기도 애매해 항상 고민한다”며 깨끗하게(?) 관리된 자신의 다리를 현장에서 직접 공개했다.

서은광은 “팬분들이 내가 털이 많다는 것을 알고 계셔서 제모제품 선물을 많이 해주신다”고 말했다. 그는 VCR을 통해 선물 받은 제품으로 직접 제모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이를 지켜보던 써니는 “매니저가 저런 것도 신경 써주다니 놀랍다. 확실히 남자라서 더욱 애매할 것이라는 것에 공감한다”며 그를 다독였다. 장도연은 “(다리 털이)전혀 지저분하지 않다. 은광씨 정도면 길어서 땅바닥에 끌려도 괜찮다”는 폭탄 고백으로 출연자들을 폭소케 했다.

‘현실남녀2’는 여러 남녀가 보편적인 현실 상황에서 어떻게 행동하고 반응하는지 살펴보는 리얼 관찰 프로그램. 남녀의 생각차이는 물론 서로의 심리구조까지 들여다볼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10일 오후 11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