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2’ 지민혁, “‘복수노트’ 앱 있다면 김사무엘 적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민혁 / 사진제공=XtvN

연기자 지민혁이 “실제로 ‘복수노트’라는 앱이 있다면 김사무엘 네 글자를 적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복수노트2’ 제작발표회에서였다.

‘복수노트2’는 오지랖이 넓고 의리 있는 성격의 고등학생 1학년 오지나(안서현)가 복수를 대행해주는 어플리케이션 ‘복수노트’를 통해 억울한 일을 해결해 나가며 성장하는 드라마다. 김사무엘은 의문의 전학생 서로빈 역을, 지민혁은 잘생기고 못하는 것이 없으며 주변 사람들에게도 다정다감한 모범생 서제이 역을 맡았다.

출연진에 따르면 김사무엘은 현장의 분위기메이커라고 한다. 지민혁은 “김사무엘이 얼굴을 볼 때마다 시비를 건다”고 장난스레 얘기하며 김사무엘의 이름을 적고 싶은 이유를 밝혔다.

‘복수노트2’는 오는 13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16부작.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