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노트2’ 안서현X김사무엘X지민혁, 진짜 10대들이 연기하는 10대(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XtvN 새 월화드라마 ‘복수노트2’에 출연하는 배우 성지루(왼쪽부터), 서유리, 박희진, 김지영, 안서현, 김사무엘, 지민혁, 김소희. / 사진제공=XtvN

“‘복수노트2’는 철저하게 10대들의 시선으로 그린 10대들의 드라마입니다. 10대 시청자들이 공감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했습니다.”

10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XtvN 새 월화드라마 ‘복수노트2’ 제작발표회에서 연출을 맡은 오승열 감독이 이같이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배우 안서현, 김사무엘, 지민혁, 김지영, 김소희, 성지루, 박희진, 서유리가 참석했다.

‘복수노트2’는 오지랖이 넓고 의리 있는 성격의 고등학생 1학년 오지나가 복수를 대행해주는 어플리케이션 ‘복수노트’를 통해 억울한 일을 해결해 나가며 성장하는 드라마다.

‘복수노트2’에는 실제로 10대인 배우들이 등장한다. 영화 ‘옥자’로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안서현과 가수 김사무엘, Mnet ‘고등래퍼2’에 출연했던 지민혁 등이 주연 및 조연을 맡았다. 여기에 서유리, 성지루 등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할 예정이다.

오 감독은 “작가들이 10대들과 사전 미팅을 많이 했으며 이 과정에서 10대들이 공감할 수 있는 소재를 찾았다. 철저하게 공부했다. 저도 현장에서 과장되거나 꾸며내는 연출은 하지 않으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에서 10대 배우들에게 에피소드가 현실적인지 재확인하면서 소통을 많이 한다”고 덧붙였다.

‘복수노트2’의 또 다른 시청 포인트는 ‘복수노트 마스터’의 정체다. 드라마는 복수노트 앱을 작동시키면 복수노트의 마스터가 억울한 일을 풀어주는 설정으로 돼 있다. 오 감독과 김사무엘, 김소희 등이 이를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복수노트2’에 출연하는 지민혁(왼쪽부터), 안서현, 김사무엘. / 사진제공=XtvN

주인공 오지나를 맡은 안서현은 “오지나가 오지랖이 넓은 터라 매회 사건, 사고들이 생긴다. 귀여운 에피소드들도 있으며 매회 바뀌는 에피소드에 중심을 두고 봐도 재밌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민혁은 “볼수록 생각하지도 못한 반전들이 생기며 더 흥미를 높여줄 것”이라고 했다.

김사무엘은 의문의 전학생 서로빈 역을 맡아 처음으로 드라마에 도전한다. 김사무엘은 “로빈이는 단답식의 말을 툭툭 던지는 스타일이다. 때문에 평소에는 로빈이와 성격이 다르지만 가수 활동 당시 무대 위에서 했던 강렬한 눈빛을 로빈이에도 대입했다”고 설명했다.

지민혁은 잘생기고 못하는 것이 없으며 주변 사람들에게도 다정다감한 모범생 서제이 역을 맡았다. 지민혁은 “저도 실제 성격이 서제이와는 다르지만 제가 서제이라고 많이 생각하고 대사를 하려고 한다”고 했다.

김지영은 오지나의 여동생인 중학교 2학년 오사나 역을 맡았다. 김지영은 “통통 튀고 귀여운 캐릭터고 금방 사랑에 빠진다는 특징이 있다. 꾸미는 걸 굉장히 좋아한다”고 묘사했다.

서유리는 오지나와 오사나의 이모 김선희 역을 맡았다. 서유리는 “김선희는 골드미스인데 금방 사랑에 빠진다. 오사나와 정신 연령이 같아서 티격태격한다. 조카, 이모가 아니라 자매 같은 느낌이 있다”고 말했다. 박희진은 극 중 오사나와 오지나의 엄마로 등장한다.

김소희는 안하무인 부잣집 외동딸 오수지 역이다. 김소희는 “오수지는 자기밖에 모르고 이기적이다. 갖고 싶은 거 다 가져야 한다. 하지만 짝사랑을 포기할 줄 몰라 귀여운 면모를 보여준다”고 했다.

성지루는 편의점 사장을 연기한다. 성지루는 “주인공들의 주변에서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하고 유쾌함을 주기도 한다. 여러 가지를 담당한다”며 “바코드도 잘 찍게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성지루는 이어 “복수노트가 10대 어린 친구들만의 드라마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다음 회가 진짜로 기다려졌다. 너무 통쾌하고 즐겁고 유쾌했으며 대본이 내 마음을 대변해주는 것 같았다”며 “어른들이 보더라도 충분히 즐길 수 있고 느끼는 것이 클 것”이라고 했다. 또한 “아이들의 시각을 볼 수 있는 에둘러 볼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예상했다.

오 감독 또한 “10대들 뿐만 아니라 부모님들도 절대 지루하지 않고 몰입해서 볼 수 있을 것 같다. 부모님도 공감을 하면서 자녀들과 대화의 장을 열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복수노트2’는 오는 13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16부작.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