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 귀엽다”…’거기가 어딘데’, 유럽인이 가장 사랑하는 새 찾아 칸나섬 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거기가 어딘데??’/사진제공=KBS2

KBS2 ‘거기가 어딘데??’에서 지진희, 차태현, 조세호, 배정남이 ‘세계적인 탐험가’ 제임스 후퍼도 가본 적 없는 ‘칸나섬’으로 떠난다.

10일 오후 11시 방송될 ‘거기가 어딘데??’ 9회에서는 네 멤버들의 두번째 마이크로 탐험이 펼쳐진다. 마이크로 탐험은 ‘일상 속의 작은 탐험’을 뜻한다. 지난 주에는 멤버들이 스카이섬 트레킹 도중 ‘스파 동굴’을 찾아 탐험했다.

두번째 마이크로 탐험 장소는 유럽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새 ‘퍼핀’의 군락지가 있는 칸나섬이다. 최근 녹화에서 멤버들은 퍼핀을 찾기 위해 무려 한시간이 넘게 헤맸다. 

이 가운데 배정남은 바다 위에서 무언가를 발견하고 탄성을 터뜨렸다. 하지만 배정남이 발견한 생명체의 정체는 ‘퍼핀’이 아니라 물개. 혈혈단신으로 바닷물에 둥실둥실 떠다니던 물개와 눈을 마주친 배정남은 머쓱함에 고개를 떨궈 웃음을 자아냈다고.

이어 이들은 바다 한가운데 우뚝 솟은 바위 꼭대기에서 삼삼오오 모여 날개짓을 하는 퍼핀 군락을 발견하고 입을 다물지 못했다. 특히 차태현은 마치 주황색 립스틱을 바른 펭귄처럼 깜찍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퍼핀의 모습에 “쟤네 엄청 귀엽다”며 잠시도 눈을 떼지 못했다.

조세호와 배정남은 퍼핀을 조금이라도 더 가까이 보기 위해 하나뿐인 고배율 망원경 쟁탈전을 벌였다. 무엇보다 이미 세계 곳곳을 돌아다녔던 제임스 후퍼가 눈앞에 펼쳐진 장관에 “나도 퍼핀 서식지는 처음이다. 이런 게 모험인 것 같다”며 감동을 표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