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의 디바’ 김상균 “아파하면서 성장하는 게 청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JBJ 출신 김상균이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판타지 뮤직 로맨스 드라마 ‘맨발의 디바’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JBJ 김상균이 고민을 많이 하는 타입이라고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SBS모비딕 2부작 미니시리즈 ‘맨발의 디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용권 감독, JBJ 타카다 켄타, JBJ 김상균, 한지선, 김홍경, 이경우가 참석했다.

이날 김상균은 “켄타는 고민을 별로 안 하는 스타일이라고 했는데 나는 반대로 고민이 많은 타입”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요즘 고민이 많다. 잘하고 있는 걸까, 연기를 할 때도 이렇게 하는 게 맞는 걸까 등 생각을 많이한다”며 “아파하면서 성장하는 게 청춘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맨발의 디바’는 음악의 꿈을 이루기 위해 나아가고 있는 20살 하루(켄타 분)와 준경(김상균 분), 그리고 못다 이룬 가수의 꿈을 안고 녹음실 지박령이 된 120세 소녀 연지(한지선 분)의 판타지 뮤직 로맨스다. 1부는 오는 12일 0시 15분, 2부는 13일 0시 25분 방송된다. 10일 오후 인터넷 동영상서비스 푹(POOQ)을 통해 선공개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