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밴쯔, 팔만한 바닷가재로 해신탕 요리 “구석기 시대 연상”

[텐아시아=우빈 기자]

‘랜선라이프’에 출연 중인 BJ 밴쯔. / 사진제공=JTBC

먹방 BJ 밴쯔가 클래스가 다른 몸보신 음식을 공개한다.

밴쯔는 10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 에서 보양식의 끝판왕인 거대 해신탕 먹방으로 특별한 여름나기를 선택했다.
 
밴쯔는 이날 재료 구입부터 손질, 요리까지 정성도 2배, 양도 2배인 거대한 해신탕 준비에 나섰다. 밴쯔의 팔만큼 긴 랍스터와 대게부터 비장의 무기 낙지와 전복장까지 테이블을 꽉 차도록 준비해 최고급 레스토랑 부럽지 않은 풀코스로 열대야를 퇴치할 예정이다.
 
본격적인 먹방 시작과 함께 랍스타를 해체 하던 밴쯔는 구석기 시대를 연상케 한 웃픈(?) 손질 과정에 몸보신을 포기할 뻔 했다는 후문. 이에 순탄치 않은 무더운 여름나기가 예상되며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 이날 밴쯔 영상을 보던 3MC는 거대한 해신탕의 비주얼에 감격해 손을 맞잡는가 하면 음식철학이 통한 이영자와 밴쯔 사이에서 그들만의 먹리그가 펼쳐지는 등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킨 몸보신 콘텐츠가 안방극장의 침샘을 자극했다.
 
‘랜선라이프’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