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의 디바’ 이경우 “간식차 보내주신 상균·켄타 팬들께 감사드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경우,맨발의디바

배우 이경우가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판타지 뮤직 로맨스 드라마 ‘맨발의 디바’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경우가 SBS모비딕 2부작 미니시리즈 ‘맨발의 디바’를 촬영하며 가장 인상깊었던 순간을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맨발의 디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용권 감독, JBJ 타카다 켄타, JBJ 김상균, 한지선, 김홍경, 이경우가 참석했다.

이경우는 준경(김상균 분), 하루(켄타 분)와 같은 밴드 멤버인 승현 역을 맡았다. 이날 이경우는 “탄현 세트에서 촬영을 했는데 켄타와 상균이의 팬 분들이 간식을 너무 많이 보내주셔서 인상적이었다. 이 자리를 빌어서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맨발의 디바’ 촬영이 끝나고 검색을 많이 했는데 연관검색어에서 제 이름이 사라져서 좀 서운하다. 그래서 요즘 가슴앓이를 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맨발의 디바’는 음악의 꿈을 이루기 위해 나아가고 있는 20살 하루(켄타 분)와 준경(김상균 분), 그리고 못다 이룬 가수의 꿈을 안고 녹음실 지박령이 된 120세 소녀 연지(한지선 분)의 판타지 뮤직 로맨스다. 1부는 오는 12일 0시 15분, 2부는 13일 0시 25분 방송된다. 10일 오후 인터넷 동영상서비스 푹(POOQ)을 통해 선공개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