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서현X김사무엘 주연 ‘복수노트2’, 美·中·印에 선판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수노트2’ 포스터/사진제공=XtvN

XtvN ‘복수노트2’가 방송 전 중국, 미국, 인도 등 국가에 선판매됐다.

오는 13일 방송 시작하는 ‘복수노트2’는 오지랖 넓은 초긍정 의리녀 오지나(안서현 분)가 미스터리한 복수대행 애플리케이션 ‘복수노트’를 통해 억울한 일을 해결해나가며 성장하는 드라마. 지난해 웹 누적 조회수 1100만 뷰를 기록했던 ‘복수노트’의 후속편이다. 영화 ‘옥자’의 여주인공 안서현,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 김사무엘과 ‘고등래퍼2’의 지민혁이 주연을 맡았다.

‘복수노트2’는 방송 전 이례적으로 중국에 리메이크 판권이 판매됐다. 중국의 경우 중국 제작사에서 먼저 재제작을 제안하는 등 ‘복수노트2’에 대한 관심과 함께 계약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는 온디멘드코리아, 드라마피버 등 OTT 서비스와 계약을 맺으며 방송사와 채널에서 자유롭게 동영상 콘텐츠를 이용하는 10대의 특성을 반영해 판매가 이뤄졌다. 두터운 한류팬을 확보하고 있는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수출에 이어 그간 하이틴물 등 영상 문화에 대한 가능성은 컸지만 한류 콘텐츠가 활발히 진입하지 못했던 인도, 스리랑카 등 서남아시아 공략에도 성공했다.

‘복수노트2’ 제작진은 “미국, 중국, 인도 등 이미 계약이 성사된 국가 외에도 일본, 대만, 홍콩, 호주, 베트남 등 아시아권 및 유럽권의 방송사와 활발히 논의 중”이라며 “한국에서 방송이 시작되면 대부분의 국가들이 방영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XtvN ‘여름방학 스페셜’로 편성돼 오는 13일 오후 8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