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곽동연,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 역할 ‘톡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곽동연.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곽동연이 드라마 안팎에서 주목받고 있다.

곽동연은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 연출 최성범)에서 강미래(임수향)와 같은 과 선배이자 조교 연우영 역을 맡아 다양한 얼굴을 보여주고 있다. 극 중 곽동연은 다정다감한 선배의 면부터 학생들에게서 느낄 수 없는 성숙한 매력으로 호응을 얻는다.

10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공개된 사진에서 곽동연은 바쁘게 돌아가는 촬영장에서도 미소를 잃지 않고 있다.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곽동연은 무더위에도 지친 기색 없이 긍정 에너지를 뿜어내며 현장을 이끌고 있다”며 “아역배우부터 다져온 내공과 노하우로 현장 분위기를 담당하는 것은 물론 또래 배우들에게도 든든한 동료로 활약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곽동연은 촬영마다 꼼꼼한 리허설과 대본 분석으로 연우영이란 인물을 매끄럽게 표현하고 있다. 향후 극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