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5’ 바다, 역대급 모창능력자들에 “환청 들리는 것 같아”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히든싱어5’에 출연한 가주 바다. / 사진제공=JTBC

JTBC ‘히든싱어5’에 출연한 가수 바다가 모창능력자들의 실력에 “환청이 들리는 것 같다”며 감탄했다. 이 모습은 오는 12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바다는 1997년 그룹 S.E.S.의 메인보컬로 데뷔해 뛰어난 가창력으로 사랑 받았다. 2003년 솔로 가수로 전향한 데 이어 뮤지컬에도 도전해 다수의 작품에 출연해왔다. ‘히든싱어5’ 스튜디오에 발을 들인 그는 “시즌1 때부터 출연을 고대하고 있었다”며 설렘을 드러냈다고 한다.

앞선 녹화에서 바다는 자신의 목소리를 복제한 듯한 모창능력자들의 실력에 놀라워했다. 장막 뒤에서 “나는 부르고 있지 않은데 내 목소리가 들린다”라고 했다.

심지어 “환청이 들리는 것 같다.”라며 “내가 나를 이렇게 안 닮아서 쓰겠나”하는 회의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무대가 끝난 뒤 “너의 목소리는 유일무이하다”고 했던 아버지의 말을 언급하며 “아빠가 틀렸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제작진은 “원조가수 바다가 히든싱어 출연을 기다린 만큼 모창능력자들도 바다 편을 그만큼 오래 기다리며 무섭게 실력을 갈고 닦았다”고 전했다. 모창능력자들의 실력에 연예인 판정단으로 함께 한 그룹 세븐틴과 가수 한해는 물론 방청객들 모두 경악했다는 후문이다.

‘히든싱어5’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