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권해성, “처가에 결혼 허락 받으러갔다가 4박 5일 동안 복숭아 땄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백년손님’/사진제공=SBS

SBS ‘백년손님’에 특별 게스트로 배우 윤지민 남편 권해성이 출연한다.

오는 11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되는 ‘백년손님’에는 배우 권해성이 출연한다. 아내 윤지민과 함께 처가에 결혼 승낙을 받으러 갔다 4박 5일 간 복숭아를 땄던 비화를 공개한다.

최근 녹화에서 결혼 6년차 배우 권해성은 아내 윤지민과 결혼 승낙을 받으러 처가에 방문했다가 겪었던 특별한 일화를 털어놨다. 이들은 2살 차이의 연상연하 커플로 드라마와 영화에서 활약하는 연기파 배우 부부.

MC 김원희는 ‘백년손님’에 첫 출연한 권해성에게 “처가에서 복숭아 농사를 짓는다고 들었다. 복숭아밭이 1,500평, 사과밭이 1,000평, 그 외 밭이 500평이라던데?”라고 물었다.

권해성은 “처가에 처음 인사드리러 갔을 때, 장인어른께서 작업복부터 주셨다. 아내와 사귄지 3개월 째 됐을 때인데, 그때부터 장인 장모님을 따라 복숭아밭에서 일을 했다. 작업은 4박 5일 동안 이어져 계속 일만 했다”라고 밝혔다.

성대현이 “나라면 6시간 만에 탈출했을 것이다”라고 하자 권해성은 “우리 장인어른 포스를 느끼면 그럴 생각도 사라진다”고 답했다.

이후 김원희가 “그렇게 일할 만큼 아내가 마음에 들었나?”라고 묻자 권해성은 “아내와 장모님이 나를 따로 불러 ‘도망갈 생각 마라, 안 그러면 복숭아 밭에 묻어버리겠다’고 말했다”고 털어놨다. 이제까지 보지 못한 범상치 않은 처가임을 예상하게 했다.

그러자 김원희는 “권해성 씨는 허점이 많은 사위인 것 같다. 이런 분이 강제 처가살이를 하면 좋을 것 같다”며 다음 주 권해성의 실제 처가살이가 시작될 것임을 예고해 기대를 불러 일으켰다.

이밖에 이번 방송에는 천하장사 사위 이만기와 제리 장모 최위득, 마라도 사위 박형일과 해녀 장모 박순자, 그리고 뚝배기 사위 로버트 할리와 장인 명정오, 장모 이정희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