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 정채연 “폭염 속 MV 촬영, 두피까지 탔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다이아,정채연,쇼케이스

그룹 다이아 정채연이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앨범 ‘Summer Ad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하트를 그리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다이아의 정채연이 “뮤직비디오를 찍다가 두피까지 탔다”고 말했다.

정채연은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음반 ‘서머 에이드(Summer Ad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에피소드를 들려달라는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팔다리는 워낙 잘 타는 편인데 두피가 탄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며 “머리를 감을 때마다 따가웠다. 생소한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멤버 주은도 비슷한 경험을 했다. “나도 두피가 타서 벗겨지고 있다”며 “원래 모래사장에서 맨발로 안무를 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결국 운동화를 신고 춤을 췄다. 더 역동적으로 춰야하는데 신발이 모래에 파묻혔다”고 했다.

망사 스타킹을 신고 촬영한 멤버들은 스타킹 모양대로 자국이 남았다고 한다. 기희현은 “올 여름이 너무 더워서 걱정을 많이 했다. 채연 양과 주은 양은 등이 정말 새카맣게 탔다. 그게 가장 재밌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서머 에이드’는 다이아가 1년 여 만에 내놓는 신보로 타이틀곡 ‘우우(Woo Woo)’를 포함해 모두 7곡이 들어있다. ‘우우’는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가 작업한 노래로 설레는 마음을 ‘우우’라는 감탄사로 표현했다.

다이아는 이날 오후 6시 음반 발매와 동시에 Mnet ‘엠카운트다운’에 출연해 컴백 무대를 갖는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