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 “독특한 소재, 매력적인 작품이라 선택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박시후.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러블리 호러블리 문화산업전문회사

배우 박시후가 ‘러블리 호러블리’에 출연하는 이유로 “독특한 소재”를 꼽았다.

박시후는 9일 오후 3시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극본 박민주, 연출 강민경·지병헌)의 제작발표회에서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소재가 독특했고 매력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고 떠올렸다.

그는 이어 “촬영을 하면서도 첫 방송 날짜가 기다려질 정도”라며 “기대해도 좋다”고 덧붙였다.

‘러블리 호러블리’는 하나의 운명을 나눠 가진 두 남녀의 이야기다. 인기 배우 유필립 역은 박시후, 드라마 작가 오을순 역은 송지효가 맡았다. 승승장구하며 해외 진출을 앞둔 필립은 인생 황금기에 을순과 얽히면서 뜻밖의 불운에 휘말린다. 두 사람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들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오는 13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